상주시민신문 윤문하 발행인 >
‘인구10만 회복’에 모두 동참하자
상주시민신문 윤 문 하 발행인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02/28 [10:12]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 인구가 반세기만에 10만명 아래로 굴러 떨어져 큰 충격을 던졌다. ‘언젠가 올 것이다’라는 예견은 했지만 시민들은 침통해 했고 상주시공무원 1천명은 21일 근조넥타이를 매고 근무했다. 반성과 새 출발을 다짐하는 ‘상복(喪服)이벤트’였다.
삼백의 고장 상주는 조선시대 경상감영이 있던 영남을 대표하는 고장이다.
1965년에는 인구가 26만2,670명으로 정점을 찍었으나 50여년간 서서히 인구가 줄어 끝내 10만명 선도 붕괴되고 말았다.
경북도내 상당수 지자체가 인구감소를 넘어 인구절벽에 따른 지자체 존립기반 상실을 우려할 수준이니 걱정스럽다.


△상주인구 ‘10만명’ 왜 무너졌나
인구감소 문제는 전국적인 현상이다. 중소도시인 상주시의 문제만은 아니다.
그동안 상주시는 인구증가를 위해 다각적인 정책을 실시했다.
대학생이 시로 전입신고를 하면 학기마다 지원금 20만원씩을 준다.
또 최대 2,400만원의 출산장려금도 지원한다. (첫째 360만원, 둘째 720만원, 셋째 1,800만원) 그러나 인구하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65세 이상 노인층이 30%를 차지하고 있는 상주는 지난해 내고장 주소갖기운동 등을 통해 전입(6,222명)이 전출(6,104명)보다 118명이 더 많은 성과를 거뒀다.
그러나 상주시의 출생은 470명인데 사망은 1천266명으로 자연감소만 796명이나 돼 10만명 붕괴를 막지 못했다.


△상주인 ‘10만회복’에 동참해야 한다
인근 문경인구는 늘고 상주는 감소했다. 문경은 파격적인 출산정책으로 인구감소를 막아 주목을 받고 있다.
문경은 전국최고의 출산장려금을 지원하고 다자녀 장학금 지급도 한몫을 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반면 상주는 ‘10만명 붕괴’로 대조적이다.
앞으로 2년동안 회복하지 못하면 행정조직도 축소되는 불이익을 받는다.
실·국이 하나줄고 3급부시장 직급도 4급으로 내려가니 보통일이 아니다.
이제 상주인 모두 관심을 갖고 상주인구 ‘10만명 회복’에 동참해야 한다.
특히 상주시 보조금을 타 먹고 있는 체육회·농협·축협·영농조합·어린이집·새마을회 등 단체들은 현안문제가 있을 때마다 ‘강 건너 불구경’하듯 왜 가만히 앉아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인구증가 캠페인에 동참해주기를 당부한다.


△고장 난 ‘상주의 쌍두마차’
상주발전을 위한 쌍두마차는 시장과 국회의원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황천모 시장은 선거법위반으로 1심 재판을 받고 있고 김재원 국회의원도 2심 재판(1심은 무죄)을 진행 중에 있다.
시장과 국회의원이 재판을 받고 있으니 상주발전의 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 지배적인 시각이다.
상주는 ‘인구10만 회복’에 비상이 걸렸다.
‘상주의 쌍두마차’는 실효성 있는 출산정책이나 기업유치로 인구감소를 막는데 선봉장이 되어주기를 기대해 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