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첫 ‘시의전서’ 요리경연대회 성황리에 열려
상주서 48팀 참가, 대상은 ‘더다음’ ‘아따아따’ 팀 차지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1/11 [11:51]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가 마련한 “2019년 상주시 시의전서 요리경연대회” 가 성황리에 열렸다. 대회는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태평성대 경상감영공원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참가한 학생과 일반 참가자 48팀이 본선 경연을 펼쳤다. 대상에는 일반부의 경우 ‘더다음’팀(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이, 학생부는 ‘아따아따’팀(경상북도지사상)이 선정됐다. 두 팀은 각각 상금 3백만원을 받았다.

 

 대회에서는 시의전서에 나오는 음식 중 주 요리 1점과 부 요리 3점으로 구성된 코스요리 48세트를 일반 관람객에게 선보여 조선시대 전통음식이 현대인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메뉴로 재탄생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시의전서’(是議全書)는 상주에서 쓰인 조선시대 요리서다. 상주시는 2017년부터 시의전서의 가치를 발굴하고 산업화하기 위해 ‘시의전서 전통음식 명품화 사업’을 추진했다. 이어 상주시의 유산으로 자리매김하고 이를 홍보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요리경연대회를 개최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상주시 조성희 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요리경연대회를 통해 시의전서의 가치를 전국에 알리고, 나아가 지역의 자원을 잘 살려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산업화함으로써 젊은이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첫 ‘시의전서’ 요리경연대회 성황리에 열려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