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상주시·의회 손잡고 사업 현장점검
경상제일문 등 건립 현장 방문, 지역 안정·시민 화합 위해 힘 모을 것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19/11/12 [10:27]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와 상주시의회가 주요 사업 현장을 함께 점검하는 등  협치와 상생 행보에 나섰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과 정재현 상주시의회 의장 등은 12일 오전 11시 복룡동의 ‘경상제일문’ 건립 현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국·소장 등 시 간부와 시의회의 부의장·상임위원장이 함께했다.


 이들은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 조 권한대행은 “경주와 상주의 머리글자를 따 경상도라는 지명이 생길 만큼 상주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곳이었다. 경상제일문이 상주의 역사를  상징하는 시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근 ‘태평성대 경상감영공원’ 조성 현장도 방문했다. 이들은 감영 복원 현장을 둘러보며 진척 상황을 점검했다. 정 의장은 “경상제일문과 경상감영공원이 상주가 유서 깊은 역사문화 도시라는 것을 보여주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경상제일문은 관문 도로 위에 설치하는 상주의 상징문으로 다음 달 완공될 예정이다. 조선시대 경상도의 중심 도시였다는 점에서 경상제일문으로 이름 지었다. 사업비는 38억원이다. 경상감영공원에는 대지 65,114㎡에 한옥 18동과 부속 건물 8동이 들어선다.  경상감영을 재현해 조선시대 경상도의 중심 도시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고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내년 4월 준공돼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183억원이다.

 

 이날 행사는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서 시 간부와 의회 의장단이  상주의 주요 사업 현장을 함께 방문함으로써 지역 안정을 도모하고 시정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의도에서 마련됐다.


 조 권한대행과 정 의장 등은 현장 방문 후 오찬을 함께하며 시정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집행부와 의회가 시정 발전에 힘을 모으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시정 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시·의회 손잡고 사업 현장점검 관련기사목록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