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2021년 공공비축미 품종 일품, 해담쌀 선정
해담쌀, 최고 품질 품종으로 밥맛 뛰어나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1/22 [11:33]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는 21일 시 관계자, 농협 관계자, 농업인 대표 등 12명의 선정협의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산 공공비축미곡 품종 선정 위원회'를 개최했다.

 

 

품종 선정 위원회는 2021년 공공비축미 매입 품종으로 일품, 해담쌀 2개 품종을 선정했다. 위원회는 2021년에 해품벼가 정부 보급종 생산이 중단되는 상황을 고려해 종자 확보가 쉽고 밥맛이 뛰어난 해담쌀로 변경했다. 올해 상주시의 공공비축미 매입 품종은 일품, 해품벼로 지난해 선정했다. 
 
해담쌀은 조생종으로 조기 재배에 알맞아 추석 전 햅쌀 출하가 가능하고 기존 조생종 품종이 갖는 벼흰잎마름병,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해 재배 안정성을 확보하고 공공비축미의 품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해성 농업정책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품종 생산 농가를 위해 농업기술센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체계적인 재배 관리, 재배 시 유의 사항 지도, 종자 확보 등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2021년 공공비축미 품종 일품, 해담쌀 선정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