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상주향교, 경자년 효열부 발천자(拔薦者) 심사마쳐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01/28 [10:41]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설위 상주향교(전교 금중현)에서는 1월 22일 상주향교 명륜당에서 ‘2020년 제2회 상주향교 효열(孝烈) 발천자(拔薦者) 심사’를 하였다.

 


  발천자는 청리면 가천리에 거주하는 월간(月澗) 이전(李㙉, 1558∼1648) 선생의 12대 종부이신 홍수자(洪淑子, 79세, 여)씨와 창석(蒼石) 이준(李埈, 1560∼1635) 선생의 13대 종부이신 윤갑묵(尹甲默, 76세, 여)씨 등 2명이 발천되었다.


   이 효행 표창은 ㈜ 동천수(대표이사 박철호)의 후원에 따라 두번째로 효열부 표창을 하게 되었다. 내부 규정에 따라 추천은 수석장의인 김세명, 조성연, 노대균, 김명희, 조희열 장의 등의 추천이 있었다.


  발천심사는 1월 22일 11시 명륜당에서 곽희상 사무국장의 경과보고와 공적개요의 보고에 이어, 심사위원장인 금중현 전교를 비롯하여 이정길(함창향교 전교), 김정기 유림 원로, 박찬선(전국문인협회 부이사장, 시인), 정영옥(여성단체협의회장), 임부기(상주시의회 총무위원장), 하상섭(행정복지국장) 등 7명이 심도 있는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하였다.


  오는 2월 24일 춘계 석전대제를 마치고 명륜당에서 상주향교 회중을 대표하여 상주시장과 상주향교 전교 공동 명의의 표창장(족자로 제작)과 부상(7첩 반상기)을 수여할 계획이다. 표창 족자는 시인 박찬선 씨가 짓고 윤대영 서예작가가 쓸 계획이다.


  상주향교부설사회교육원 다도반(원장 임현장)에서는 전통차와 다식을 준비하여 참석자들에게 제공하였다.


  한편, 금중현 전교는 “월간 창석 선생은 상산의 대표적 선비요, 형제간 우의의 극치를 보여 준 ‘월간창석형제급난도(도유형문화제 제217호)’를 남겼는데, 작금의 세태에 인륜도덕을 세우기 위해 월간 창석 종부를 표창함으로서 동기간의 우애가 지금까지도 돈독해 왔기에 귀감이 되어 표창하게 되었다”고 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향교, 경자년 효열부 발천자(拔薦者) 심사 마쳐 관련기사목록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