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상주 포도 홍주씨들리스, 국내를 넘어 세계로
국내 육성 포도 홍주 첫 수출하다.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0/10/19 [13:44]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 청실홍실영농조합법인(대표 김시호)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에서 개발하고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에서 보급한 국내 육성 포도 품종 ‘홍주씨들리스’를 17일 화동면 산지에서 올해 처음 홍콩으로 수출했다.

 

 

 수출 길에 오른 포도는 1차분으로 264송이(한 송이 600g 내외, 132박스)이며, 수출 금액은 3백만원 상당이다. 앞으로 500송이 이상을 추가 수출할 계획이다.

 

 수출한 홍주씨들리스는 2년생의 유목에서 수확해 생산량이 적었고 올해 성숙기부터 수확기까지의 기상이 좋지 않았음에도 상당량을 수출해 앞으로 수출 전망을 밝게 했다.

 

 한편, 2017년 포도 국내육성 품종 보급 시범으로 상주에 처음 보급된 홍주씨들리스 품종은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포도다. 아삭한 식감에 높은 당도와 고유의 향을 가지고 있어 최근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유망한 소비자 선호형 품종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은 “기존 품종의 과다 생산에 대비하고 수입 품종에 대응하기 위한 유망 신품종의 선도적 보급으로 지역 농산물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 포도 홍주씨들리스, 국내를 넘어 세계로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