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상주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로 원스톱출산인프라 완성
경북 최대 규모의 출산친화 시설 7월 준공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3/06/28 [15:58]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는 오는 7월 상주시공공산후조리원 준공으로 임산부들이 임신부터 산후조리까지 원스톱출산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인프라가 완성된다고 밝혔다. 

 

 

  상주시 공공산후조리원은 연원동 일원에 부지면적 6,518㎡, 연면적 1,982㎡의 지상 2층 건물로, 사업비 91억 원(국비9억, 도비12억, 시비70억)을 투자한 경북 최대규모의 산모․신생아 건강서비스 시설이다. 

 

  2019년 경상북도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및 운영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21년 12월에 착공하였으며 7월 준공하여 BF인증(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및 실내인테리어, 가구 배치 등을 마치고 9월 말 운영 예정으로, 울진군, 김천시에 이어 경북 3호가 된다. 

 

  산모의 빠른 회복을 위해 황토방, 운동실, 프로그램실, 산모실 13실을 설치하였고, 특히 신생아실은 감염병예방을 위해 3단계 구획시스템을 적용하였다. 건물 중앙의 정원은 산모들에게 휴식과 힐링의 공간으로 활용될 것이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분만 후 산후조리원이 없어서 원정분만과 산후조리를 해왔던 임산부들의 불편을 덜게 되었고, 분만산부인과와 더불어 산후조리까지 우리 지역에서 가능하도록 출산친화적 환경이 조성됨에 따라 출산의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이용료는 2주 기준 180만 원이며, 상주시민 중 취약계층은 50%, 일반의 경우 30% 감면을 받게 되며, 이는 민간산후조리원 이용료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 수준으로 임산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시 공공산후조리원이 인구 위기를 극복하는 방안이 되기를 기대하며, 산모와 신생아들에게 최상의 건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막바지 공정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로 원스톱출산인프라 완성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