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안전 >
상주시, 태풍 ‘카눈’ 북상에 선제적 대응 돌입
 
상주시민뉴스 기사입력  2023/08/09 [09:15] ⓒ 상주시민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는 8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강영석 시장 주재로 실국소장을 비롯한 관계 부서장, 읍면동장이 참여하여 제6호 태풍 ‘카눈’ 대비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태풍 북상에 따른 기상 전망과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기상청이 8일 발표한 태풍 정보에 따르면 ‘카눈’은 10일 남해안에 상륙한 뒤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상주 지역에는 9일에서 10일 사이에 강풍과 많은 비가 예보되고 있다.

 

  상주시는 회의에서의 논의에 따라 태풍 대비 취약 시설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산사태‧급경사‧저지대 등 피해 우려 지역과 하천둔치 산책로‧지하차도 등 침수우려지역에 대한 사전 예찰 활동과 출입 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강한 비바람에 대비해 현수막 사전 철거, 노후 옥외광고물 정비, 그늘막 사전 점검 및 안전조치에 취하고, 긴급재난문자, 마을 방송, 재난 예‧경보시스템 등으로 시민에게 행동 요령을 안내하기로 하였다.

 

  인명피해 우려 지역, 반지하주택가 등 피해가 예상되는 곳의 주민들은 사전에 파악하여 특보 발령 시 마을회관 등 안전지역으로 사전대피 조처를 하기로 하였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태풍 영향권에 들기 이전에 각 부서와 읍면동에서는 주요 임무에 대한 과할 정도의 선제 대응에 나서달라”고 강조하였으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시민들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기상 예보에 귀 기울여 주시고, 태풍 피해 예방 활동에 적극 협조”를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주시민신문
 
 
상주시, 태풍 ‘카눈’ 북상에 선제적 대응 돌입 관련기사목록
1/33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